티스토리 뷰

찬이의 일상

찬이와 함께하는 꼬마아이들

포엠 e포엠 2018. 3. 13. 02:21

작년 여름 강원도에서 친구가 운영하는 작은 카페를 방문했었죠.

카페안에는 사람들이 많아 찬이와 문턱에 있었는데 

꼬마아이가 다가와 찬이와 인사를 합니다.




꼬마아이의 할머니 말씀이 꼬마아이는 강아지를 너무 좋아한다고 하네요.

그래도 대형견인데 이렇게 서슴없이 다가오는 꼬마아이들은 드문데.

찬이 옆에서 너무 좋아하던 아이에 모습이 선명하네요.




사진을 찍다가 찬이 코에난 흉터를 보더니 아프지말라며 

호~호~ 불어주며 말은 건네던 

그 모습은 아이들의 마음이 얼마나 순수한지 알 수 있었답니다.

찬이와 꼬마아이의 모습이 너무 이쁘죠?




찬이 목을 꼬~옥 안고있는 아이는 4살된 정후랍니다.

집에서 이미 대형견을 키우고 있어서 그런지 대형견을 포함한 모든 강아지들을

겁네하지 않는답니다.

강아지와 아이들은 너무 잘 어울리고 좋은 친구임에는 분명한거 같네요.




찬이와 정후 그리고 노퍽테리어 쿠리입니다.

노퍽테리어는 우리나라에 많지 않은 댕댕이라 모르시는 분들이 많을겁니다.

볼수록 매력있는 아이랍니다.


댕댕이들과 딩굴딩굴 장난감도 같이 가지고 놀고 

간식도 나눠 먹는 착한 정후랍니다.




한강에서 찬이랑 사진을 찍는데 갑자기 나타난 어린여자아이.

대형견을 처음봤다는데 찬이가 마음에 들어나 봅니다.



댕댕이와 아이들 너무도 좋은 친구들인데 아이들에게 안좋다는 

인식이 아직 남아있어서 그런지 파양이 되는 경우도 많은데 

잘못된 인식들이 빨리 바뀌였으면 좋겠네요.

댓글
댓글쓰기 폼